top of page

온라인뱅킹 세대교체 바람


스마트폰이 온라인뱅킹에 세대 교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스마트폰 보급 확산으로 기존 PC 중심에서 모바일로 온라인뱅킹의 무게 추가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0년중 국내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현황`에 따르면 스마트폰 보급확산으로 모바일뱅킹 수요가 크게 확산되고 있으며, 스마트폰 모바일뱅킹 이용고객이 260만9000명에 달하고 있다.

이는 2009년 12월 스마트폰 모바일뱅킹이 도입되면서 같은 해 말 등록 고객이 1만3000명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1년 만에 약 260만명이 새로 등록한 셈이다.

연령별로는 20대(42.0%)와 30대(40.7%)가 가장 많았고, 성별로는 남성(67.5%)이 여성(32.5%)의 약 두 배였다. 남성은 30대, 여성은 20대가 주로 이용했다.

스마트폰 모바일뱅킹은 하루 평균 거래건수 95만2000건에 468억원의 이용실적을 기록했다.

스마트폰 모바일뱅킹의 확대에 힘입어 전체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은 1575만명으로 1년 새 41.0%나 증가했다. 이용실적은 하루 평균 284만7000건에 4087억원으로 각각 65.4%와 53.5%씩 늘었다.

모바일뱅킹을 포함한 인터넷뱅킹 등록 고객은 6666만2000명으로 2009년보다 12.6% 증가했다. 이용실적은 하루 평균 3370만건에 29조6886억원을 기록했다.

인터넷뱅킹에서 모바일뱅킹이 차지하는 비중은 이용 건수 기준 8.4%, 금액 기준 1.4%를 차지해 비중이 매년 커지는 추세를 나타냈다.

인터넷뱅킹 이용건수 중에는 조회서비스가 2953만건으로 전체의 87.6%를 차지했고, 이어 자금이체 416만건(12.4%), 대출신청 1300건 등 순이었다. 또 이용금액은 자금이체가 29조6685억원, 대출신청이 201억원이었다.

한은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뱅킹서비스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모바일뱅킹서비스에 대한 관심과 이용이 확산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1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Comments


bottom of page